• - 영어, 한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이중언어를 구사하는 어린이(Bilingual Kids)가   되게 함
    - 유아기의 무한한 잠재력과 영재성을 발현하고 이를 극대화 하여 새로운 잠재력을
      갖게 함
    - 언어능력은 물론 예절교육 등으로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한 품성까지 갖출 수 있게 함
    - 원어 민 선생님(영어수업)과 한국인 선생님(한국어수업)의 완벽한 교차수업으로 영어와 한국어를 동시에 습득
    - 외국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체험을 하는 전인교육(예술활동, 창의활동, 생활습관, 정서안정, 소질개발 등)
    - 문법이 아니라 의사소통이 우선
    - 단어암기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표현의 반복사용으로 어휘력 신장
    - 지속적인 듣기, 읽기, 의사소통을 통한 고도의 언어구사력 개발
    - 유아교육에 경험을 가진 전문가로 구성된 국내 및 해외 교사 진
    - Song, Chant, Story, Craft, Game등 유아의 호기심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해소될 수 있는 프로그램 구성
    - CIS Talking Club Cafe와 연계하여 Storybook Reading & Speaking(Phone talking) 및 Writing (영작교정) 훈련
    쿰스쿨(Coombe School)은 Early Bird(EB) Level 과 Pre-School(PS) Level로 구분됩니다. Early Bird level은 다시 T(화목반), M(월수금반)로 나누어 집니다. 예컨대 Early Bird 화목반의 경우 EBT1 으로 세분화 됩니다. Pre-School(PS) Level도 PST ~ PSM으로 나누어집니다.
    - EB반이 낮은 반이고 PS반이 높은 반 입니다.
    - EBT1와 EBM1는 같은 단계로 높고 낮은 반이 아니라 동일한 Level에 요일이 다른 반입니다.
    다음 Level로 이동은 통상 6개월~1년 단위로 한 단계씩 이루어지나 학생의 수준에 따라 1단계가 아니라 2단계씩 이동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We are excited to begin our new program for toddlers and preschool students, Early Birds. With Early Birds, we want to expose children to quality, comprehensible input presented in a fun and engaging manner. Twice a week, we will meet with the children for 90 minutes, half in Korean and half in English, to engage them in a fun-filled environment of singing, chanting, games, crafts, and other activities which will stimulate their senses and make them more comfortable with English.

    Our goal is to focus on maximizing language input. Research shows that children first take in a large amount of aural information before they ever produce sounds. Applied to second language acquisition, this means that the children will probably not produce the sounds of the new language right away. They may be hesitant because of its unfamiliarity, or because they are self-conscious of their inability to produce the sounds. Whatever the reason, we want to create a comfortable environment with games, songs, chants, and plenty of comforting repetition to prepare the children to speak when they are ready.

    We have taken the name of this class from an English expression, "The early bird catches the worm," which means that those who begin first have the best chance of success. As success is the theme of our school, we want to make sure that even the youngest children have a chance to succeed. After all, they are the best learners.

  •  
  •  
  •